싱가포르통화청, FTX 사태 공식입장 발표…"투자자 보호? 어불성설"

FTX, 싱가포르에서 고객 유치 활동 한 적 없어 보호 못해

 

[더구루=홍성일 기자] 싱가포르통화청(MAS, Monetary Authority of Singapore)이 FTX 사태에 투자자들을 더 보호했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MAS는 FTX와 바이낸스를 비교한 것에 대해 두 회사는 엄연히 다르다고 주장했다. 

 

MAS는 21일(현지시간) 'FTX 붕괴에 따른 오해에 대한 성명서'라는 제목으로 입장을 밝혔다. 이번 성명서는 FTX 붕괴 사태에 대해서 MAS의 소비자 보호 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에 대한 반론으로 작성됐다. 

 

MAS는 FTX를 이용한 투자자들을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은 오해라고 지적했다. MAS는 FTX가 MAS의 라이선스를 받지 않았고 해외에서 운영됐기 때문에 싱가포르 법에 따른 투자자보호를 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바이낸스와 FTX를 비교하며 바이낸스는 보호될 수 있지만 FTX는 보호될 수 없는지에 대해서 설명했다. 두 회사는 MAS의 라이선스를 획득하지 않았지만 싱가포르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거래에 사용할 수 있었다. 

 

두 회사의 결정적 차이는 바이낸스는 싱가포르 투자자를 적극 유치했을 뿐 아니라 싱가포르 달러를 지원하기 위해 페이나우, 페이라와 같은 결제 모드를 허용했다. 반면 FTX가 싱가포르에서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활동을 벌였다는 구체적인 증거가 없기 때문에 FTX를 투자자 경고 목록(IAL)에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MAS는 FTX 사태에 대해서 "이번 사태에서 가장 중요한 교훈은 모든 플랫폼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것"이라며 "싱가포르의 암호화폐 규제도 투자자 보호가 아닌 자금 세탁을 해결하기 위한 규제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