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회사채 8200억원 분산 발행…차입금 상환

1년 이내 3218억원 상환 계획
탄소중립 등 LNG 투자금 확보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8200억원 상당의 회사채 발행을 추진한다. 차입금을 갚아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사업을 강화한다. 

 

15일 남부발전 등에 따르면 남부발전 이사회는 지난달 29일 이사회를 열고 회사채 발행 일괄신고 안건을 승인했다. 발행 예정 기간은 오는 25일부터 내년 1월 24일까지로 발행 규모는 8200억원에 달한다. 남부발전 측은 "부족 자금 발생 시기와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분산 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부발전은 회사채로 조달한 자금을 활용해 차입금을 상환한다. 남부발전은 작년 3분기 기준 단기차입금이 1593억1366만원, 유동성장기차입금이 1625억2362만원, 장기차입금이 2938억7765만원에 달한다. 1년 이내로 상환을 계획한 차입금은 3218억3729만원이었다.

 

오는 204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고자 액화천연가스(LNG) 투자에도 활용한다. 남부발전은 신세종빛드림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2021년 9월 행정중심지 세종시에 6800억원을 투입해 발전소를 착공했다. 2024년 2월 630㎿급 발전소와 시간당 340Gcal 용량의 열에너지 공급 설비를 준공한다는 목표다. 2028년부터 국내 발전사 최초로 수소 혼소가 가능한 대형 가스터빈도 도입한다.

 

남부발전은 친환경 에너지에 투자할 자금을 확보하고자 2018년부터 ESG 채권을 꾸준히 발행했다. 작년에만 세 차례 녹색채권을 발행했으며 올해 초에도 채권 발행을 위한 입찰을 통해 1400억원의 조달을 확정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