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인프라 스타트업 '퀵노드', 740억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8억 달러 평가 '유니콘' 목전…10T 홀딩스 주도

 

[더구루=홍성일 기자] 블록체인 인프라 스타트업 '퀵노드(QuickNode)'가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며 유니콘 기업 달성을 목전에 뒀다. 퀵노드는 신규 투자를 앞세워 대대적인 확장을 예고했다. 

 

퀵노드는 24일(현지시간) 시리즈 B 투자 라운드를 통해 6000만 달러(약 740억원)를 조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펀딩은 10T 홀딩스가 주도했으며 타이거 글로벌, 세븐세븐 식스 벤처스, QED 인베스터스 등이 참여했다. 

 

퀵노드는 이번 펀딩으로 8억 달러 가치를 인정받으며 10억 달러 이상 스타트업을 호칭하는 '유니콘' 기업을 목전에 두게 됐다. 

 

퀵노드는 2017년 설립됐으며 웹2 인프라를 웹3로 가져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기업들의 블록체인 기술 채택을 위해서는 엔터프라이즈급 인프라를 제공해야한다며 인프라를 확장하고 있다. 퀴노드는 이를 통해 웹3 분야의 AWS(아마존 웹 서비스), 에저가 되겠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있다. 

 

현재 퀵노드는 코인베이스, 오픈씨, 체인링크, 1인치 네트워크, 둔 애널리틱스, 팬텀과 같은 웹3 플랫폼을 고객으로 두고 있다. 또한 비트코인, 이더리움, 솔라나, 폴리곤,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 아발란체 등 16개 블록체인과 연동되며 연말까지 최대 5개 체인을 추가한다. 

 

퀵노드는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추가 고용 등에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수요에 대응한다.

 

퀵노드 관계자는 "회사규모가 시리즈A 펀딩을 완료했을 때 20명 규모에서 현재는 120명 규모로 확대됐다"며 "우리는 계속해서 팀을 확장할 것이며 새로운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기 기대한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