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화투자증권, 핀테크 투자확대…토스뱅크 이어 美 투자사도 출범

-미 인터넷은행 스타트업 코그니(cogni) 20일 서비스 공식 출시
-한화투자증권도 코그니 펀딩에 참여, 주요 투자자에 이름 올려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화투자증권이 펀드 형태로 투자에 참여한 미국 인터넷은행 코그니(Cogni)가 공식 출범한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코그니는 오는 20일(현지시간) 서비스를 시작한다. 코그니는 우선 무료 인출·송금, 가상 직불카드 등 다양한 서비스와 기능을 제공한다. 앞으로 애플페이, 벤모 등 간편 결제 서비스와도 연동할 계획이다.

 

코그니는 지난해 540만 달러의 자금을 모집했다. 한화투자증권을 비롯해 CXO펀드, 구겐하임 파트너스의  최고투자책임자(CIO) 스콧 미너드, 바클레이즈 등이 참여했다.

 

아쉬 라비쉬앙카(Archie Ravishankar) 코그니 대표는 "은행 기능을 시작으로 상거래, 라이프 스타일 서비스로 기능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은행은 라이프 스타일의 운영 시스템"이라면서 "라이프 스타일은 계속 변하고 소비자는 더 개선한 디지털 경험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화투자증권은 최근 예비인가를 얻은 국내 세 번째 인터넷은행 토스뱅크에 주요 주주로 참여하는 등 핀테크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1월에는 태국 블록체인 핀테크 업체 라이트넷(Lightnet)에 투자했고, 작년에는 투자 플랫폼 회사 싱가포르 캡브릿지 그룹(CapBridge Holdings PTE) 지분을 인수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