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베트남서 대박…1분기 매출 21% 급증

신종 코로나 여파 속 고공 성장세 지속
올해 온라인 채널 강화…베트남 공략 속도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화생명 베트남법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따른 영업 환경 악화에도 1분기 높은 실적 성장세를 이어갔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 베트남법인의 1분기 수입보험료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했다. 

 

한화생명은 국내 보험사 가운데 가장 처음 베트남에 진출했다. 2005년 대표 사무소로 첫발을 내디딘 이후 2009년 법인을 설립했다. 현재 400명의 직원, 4만4000명의 금융 상담사, 150개의 영업망을 구축했다.

 

지난해 베트남법인 순이익은 200억원으로 전년보다 40% 성장했다. 진출 7년만인 2016년 흑자로 전환한 이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베트남 생명보험사 가운데 시장 점유율 기준 8위다.

 

한화생명은 1분기 호실적에도 신종 코로나로 인해 당분간 베트남 보험 시장이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봤다. 이에 따라 온라인 판매 채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 베트남 사업 확대에 더욱 고삐를 죌 방침이다. 이달 초 임동준 상무를 새로운 법인장으로 선임하며 조직을 재정비했다. 임 상무는 한화생명 신사업본부장을 거쳐 베트남 담당으로 재직했다.

 

한화생명은 베트남 법인의 자회사로 보험컨설팅회사를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새로 설립되는 보험컨설팅회사는 한화생명 본사가 운영하는 빅데이터 기반의 보험컨설팅 시스템 '피플 라이크 유'를 벤치마킹해 베트남 법인 보험설계사들의 영업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베트남은 인구가 1억명에 달하고 연간 7%대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30세 미만 인구가 전체 인구의 절반 수준으로 성장 잠재력이 큰 것으로 여겨진다. 베트남 보험시장 규모는 아직 한국의 2%에 불과하지만 연간 10% 이상 성장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