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금상선, 노후 LNG선 2척 폐선…고철 판매

선령 교체 위해 노후선 2척 폐선 
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 선제 대응

 

[더구루=길소연 기자] 장금상선이 하반기에도 선령 교체를 위해 노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해체 매각을 추진한다. 노후선 폐선으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에 선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장금상선은 노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인 △12만5556CBM 노스에너지(1983년 건조, 구 윌에너지) △12만6530CBM 사우스에너지(1980년 건조, 구 LNG 에도)를 폐선한다. 

 

각각 선령이 39년, 42년 된 노후 선박으로 고철 판매를 위해 해체 매각된다. 장금상선이 이들 선박을 해체 매각하면 노후 LNG운반선 선단은 8척으로 줄어든다. 

 

앞서 장금상선은 선령이 39년된 발틱에너지를 해체 매각했다. 발틱 에너지는 말레이시아 동부에 배치돼 무역 역사의 대부분을 항해했다. 해당 선박은 클락슨 운송지능네트워크(SIN)에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선박 9척 중 하나로 선박으로 등재돼 있다. <본보 2021년 7월 22일 참고 장금상선, 노후 LNG선 또 폐선…"환경규제 선제 대응">
 

바로 직전에는 선령이 37년 된 12만5631CBM 지중해에너지(1984년 건조)를 폐선했다. 장금상선은 지중해에너지 폐선 당시 3만2001Ldt 선박으로 3500t의 알루미늄 함량 때문에 1Ldt당 650달러로 총 2080만 달러 가격을 유치했다. <본보 2021년 7월 8일 참고 장금상선, 노후선 폐선 예정대로 처리>
 

장금상선은 그동안 선령 교체를 위해 노후선 퇴역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LNG 운반선을 6척을 폐기했는데 올해 상반기 3척 더 추가 매각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제해사기구 배출가스 규제와 세계 무역 기회를 감안할 때 선사들의 노후 선박 교체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