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구현모 KT 대표, 키르기스스탄 사업 직접 나섰다

20일 디나라 케멜로바 주한 키르기스스탄공화국 대사 미팅
KT 디지털 경험 이전·인재 육성 의지

 

[더구루=오소영 기자] 구현모 KT 대표이사가 디나라 케멜로바 주한 키르기스스탄공화국 대사와 회동했다. 디지털 노하우 전수 의지를 밝히며 키르기스스탄을 발판삼아 KT의 중앙아시아 공략이 가팔라질 것으로 보인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구 대표는 지난 20일 케멜로바 대사와 면담을 가졌다. 문성욱 글로벌사업본부장(상무)도 동행했다. 양측은 지난달 KT 대표단의 키르기스스탄 방문 결과를 논의하며 스마트시티와 에너지, 헬스케어, 관광, 정보통신기술(ICT) 투자를 논의했다.

 

특히 구 대표는 ICT의 성장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KT와 협력해 키르기스스탄이 ICT 분야의 리더가 될 수 있다고 봤다. 디지털 경험을 전수하고 관련 전문가 양성을 도울 준비가 됐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번 회동을 계기로 KT는 키르기스스탄 투자를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구 대표에 앞서 문 상무를 비롯한 KT 경영진은 6월 케멜로바 대사와 만났었다. <본보 2021년 6월 16일 참고 [단독] KT, 키르기스스탄 5G시장 '정조준'…글로벌본부장 진두진휘>

 

KT는 지난달 키르기스스탄 에너지부와 전력량 계측기 자동화 및 디지털화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계량기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융합해 전력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확인·분석할 수 있는 전력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처럼 KT가 키르기스탄에 사업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하는 가운데 구 대표가 나서며 투자 결정을 신속히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본보 2021년 7월 15일 참고 [단독] KT, 키르기스스탄 스마트에너지 시장 출사표…업무협약 체결>

 

키르기스스탄은 문재인 정부의 신북방정책의 주요국이다. 정부 차원에서 디지털화에 높은 관심을 보이며 세부 로드맵으로 '디지털 경제 2021-2023'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는 디지털 교육과 인적 자원 개발, 지속가능한 디지털 인프라 조성, 전자정부 구축 등이 포함된다. 통신 부문에서도 2023년을 목표로 5세대(5G) 이동통신 도입을 진행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