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현대로템·LS일렉·계룡건설, '5800억' 파라과이 경전철 사업 참여

아순시온~으빠까라이 경전철 사업 참여기업 확정
파라과이, 韓 방문 MOU 체결 후 '팀코리아' 회동

 

 

[더구루=길소연 기자] 총 사업비 5800억원대에 달하는 파라과이 경천절 사업에 참여하는 팀코리아 명단이 확정됐다.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중심으로 △한국수출입은행 △국가철도공단(KR) △현대엔지니어링 △현대로템 △LS일렉트릭 △계룡건설 등이 민관협력조직으로 참여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아르놀도 빈스 두르크센(Arnoldo Wiens Durksen) 파라과이 공공사업통신부 장관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노형국 국토교통부 장관과 만나 파라과이 인프라 분야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들은 철도 등 인프라 건설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아순시온-으빠까라이 경전철 사업(아순시온 경전철 사업)'을 선도 사업으로 선정했다. 이번 MOU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중심으로 한 팀코리아와 파라과이 철도공사(FEPASA)가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 했다. 팀코리아는 자금조달과 설계, 시공 운영, 시스템 유지보수 등의 협력을 이어간다. 

 

특히 아르놀도 장관과 파라과이 공공사업통신부는 MOU 체결 후 팀코리아 참여사를 직접 만나 경전철 사업 추진을 위한 재정 상황과 철도 현안 보고 그리고 철도자재 조달 등을 논의했다.

 

공공사업통신부는 수출입은행 관계자들과 만나 재정적 상황과 자금 조달 필요성을 논의했다. 이어 국가철도공단과 파라과이 철도 현안을 논의했으며, 현대로템에는 철도 자재 제조 상황을 협의했다. 

 

LS일렉트릭과는 송전과 운영 등 전기적 측면을, 계룡건설과는 일부 건설 사항을 논의했다. 마지막으로 현대엔지니어링과의 회담을 통해서는 전반적인 건설 ·투자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 사업은 지난 5월 타당성 조사를 완료하면서 사업 본격화를 예고했다. <본보 2021년 5월 18일 참고 팀코리아, 파라과이 경전철 타당성조사 완료…현대엔지니어링 수주 기대감 ↑>
 

파라과이 경전철은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과 외곽 으빠까라이를 잇는 도시철도다. 식민지 시대의 낡은 철도 외에는 도시철도가 전무한 아순시온에 최초로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사업비 5억 달러(약 5690억원) 규모의 민관합동투자사업(PPP)으로 추진된다. 팀코리아가 파라과이에 경전철을 지어주고, 나중에 시설운영 수익을 받는 방식이다. 

 

7개 역사 등을 포함한 약 43㎞를 연장하는 데 2년이 걸릴 예정이다. 개발 시행자가 사업 자금을 조달하고 건설을 마친 후엔 설비 등을 일정 기간 동안 운영하는 건설·운영·양도(BOT) 방식을 통해 30년간 투자비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파라과이 정부는 현재 시설이 낙후돼 운영 중지 상태인 아순시온 철도(1861년 건설) 시설부지에 현대적인 경전철 도시철도를 건설·운영해 아순시온 일대 교통 혼잡 문제를 해결하고 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을 통해 지속적인 도시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