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프레보아생명-VietABank, 협력 프로그램 출범

방카슈랑스 서비스 개선
다양한 수요 맞춘 상품 확대 협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미래에셋생명 베트남 합작법인이 현지 민간 상업은행 베트남아시아상업은행(VietABank)과 파트너십을 본격화한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프레보아생명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베트남아시아상업은행과 보험 사업 협력 프로그램 출범식을 열었다.

 

이에 따라 양사는 방카슈랑스(은행에서 보험 상품 판매)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고 다양한 고객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상품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양사의 자원과 고객 기반을 활용한 협력 모델 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다.

 

앞서 양사는 지난달 5년간 판매독점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베트남아시아상업은행은 100여개 지점망을 보유하고 있는 민간 상업은행이다.

 

미래에셋생명은 2018년 5월 프레보아베트남생명의 지분 50%를 인수해 합작법인 미래에셋프레보아생명을 출범시켰다. 미래에셋프레보아생명은 방카슈랑스 전문 생보사를 목표로 다양한 채널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베트남아시아상업은행을 비롯해 미래에셋파이낸스, NCB은행, F88 등을 통해 보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