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아시아·태평양 제과시장 '5위’…점유율 6.4%

'톱5' 순위 내 국내 브랜드 유일
아·태 지역, 세계 3대 제과시장

 

[더구루=정예린 기자] 한·일 롯데가 세계 3대 제과시장인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점유율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상위 5개 업체 중 국내 브랜드로는 롯데가 유일하다. 

 

21일 시장조사기관 리포트링커(Reportlinker)가 발간한 보고서 '2025년까지 아시아·태평양 제과 부문의 기회'에 따르면 롯데제과과 일본롯데는 지난해 아·태 지역 제과시장에서 점유율 6.4%로 5위에 올랐다. 

 

미국 식품기업 마스 인코퍼레이티드(Mars Incorporated)가 점유율 14.3%로 1위를 차지했다. △몬델레즈인터내셔널(11.2%) △네슬레(7.1%) △페르페티 반멜레(6.8%) 등이 뒤를 이었다. 

 

롯데는 껌과 캔디, 초콜릿과 스낵 부문에서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다. 자일리톨 껌과 초코파이 등 기존 주력 제품은 물론 꼬깔콘, 크런키, 가나 등의 제품이 세계 각지에서 선전하며 사업 영토 확장에 힘을 보태고 있다.

 

최근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이 선정한 '아시아에서 가장 좋아하는 제과 브랜드 순위'의 스낵와 캔디·초콜릿 부문에서 각각 5위와 9위에 오른 바 있다. <본보 2021년 9월 6일 참고 롯제제과·오리온, 아시아 제과 브랜드 '톱5'…비스킷·스낵 부문 ‘두각’>

 

실제 롯데는 롯데제과와 일본롯데를 주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도 한류 열풍 등을 타고 중국을 비롯해 인도,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등 해외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상반기 해외사업 실적 반등으로 영업이익 증가율은 두 자릿수로 올라섰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584억원과 1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6%, 38.9% 늘었다.  

 

아·태는 전 세계 제과시장에서 세 번째 큰 규모를 자랑하는 지역이다. 작년 총 판매액은 4580억170만 달러(약 540조)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의 23.9%를 차지했다. 

 

향후 성장성도 기대된다. 오는 2025년까지 아·태 지역 제과 산업의 연평균성장률은 시장 가치와 판매량 기준 각각 3.2%와 1.76%일 것으로 예상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