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獨 'hte' 촉매 연구 맞손

지속가능한 가성소다 밸류체인 구축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화솔루션이 독일 연구소와 촉매 개발에 손을 잡았다. 가성소다 생산에 도입하고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흐름에 대응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솔루션은 촉매 연구를 전문적으로 하는 독일 hte와 연구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촉매는 화학 반응에 참여해 반응 속도를 변화시키는 물질이다. 상품성이 떨어지는 제품을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바꿔주고 환경 오염물질 배출과 에너지 사용에 영향을 미쳐 '마법의 돌'로 불린다. 가령 고효율의 촉매를 쓰며 에너지 사용량과 오염물질 배출량이 감소한다.

 

한화솔루션은 hte의 기술을 활용해 자체 촉매를 테스트한다. 가성소다 생산에 적용해 염화수소 등 대기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한다.

 

가성소다는 소금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하는 무기화학 제품이다. 반도체와 섬유 염색, 알루미늄 제련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된다. 한화솔루션은 연간 84만t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1위, 역내 7위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한다.

 

김재형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 부사장은 "hte의 고처리 기술, 효율적이고 빠른 온라인 분석, 완전히 통합된 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 (촉매) 연구·개발(R&D) 결과물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