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태국서 코로나19 의료장비 기부

CSR 활동 일환

 

[더구루=홍성환 기자] 삼성생명이 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료장비를 기부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 태국법인은 현지 비영리단체 락스타이재단과 함께 휴대용 산소측정기, 체온계 등 의료장비를 태국 보건부에 전달했다. 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의 일환으로, 의료장비는 코로나19 진료·치료를 전담하는 의료기관에 전달된다.

 

달라드 누타반드후(Dalad Nutabandhu) 삼성생명 태국법인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삼성생명은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이를 지원하기 위한 예산을 배정했고, 지원이 지역 사회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태국은 삼성생명의 주요 해외 진출국이다. 1997년 태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2010년대 중반부터 본격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실제로 매출은 △2017년 1575억원 △2018년 1599억원 △2019년 1715억원 △2020년 1860억원 등 매년 증가했다.

 

삼성생명은 현지 점유율 확대를 위해 태국 전역에 5개의 육성센터를 설립해 신인 설계사를 확충하고 있다. 1분기 말 현지 삼성생명 소속 설계사는 전년 동기 대비 31% 급증한 9800여명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