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ESG 경영 선포…지속경영 발판 마련

임직원 ESG 경영 추진 의지 다져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마사회가 '마사회형' ESG 경영 추진을 통해 지속가능 경영 발판을 마련한다. 

 

마사회는 지난 11일 오전 과천 본사 대회의실에서 'ESG 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선포식에 참석한 임직원이 ESG 경영에 대한 비전을 공유, 선언문 낭독을 통해 마사회형 ESG 경영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최근 국내외 기업들 사이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ESG 경영은 그간 재무 중시 경영 관점에서 한발 더 나아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관점으로의 경영패러다임 전환을 의미한다. 

 

마사회는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장기간 경마 중단으로 인한 적자 전환 등 비상경영체제로 운영 중이다. 어려운 상황 속 사업구조 개편 등을 통한 경영 효율성 제고 노력과 동시에 공공기관으로서 윤리경영 확립과 사회적 책임의 이행으로 국민신뢰를 회복해 기관의 지속가능성을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마사회가 추진하는 ESG 경영계획에는 3대 경영목표, 15개 전략과제가 담겨있다. 구체적으로 △친환경 경마공원 조성(전략과제 3개) △사회적 책임경영 선도(전략과제 7개) △ 공정·투명한 기관 운영(전략과제 5개)를 포함됐다.

 

특히 동물복지 관점의 말 문화 조성, 도박중독 방지를 위한 이용자 보호체계 마련, 경마관계자 상생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투명·공정성 제고 노력 등 건전한 경마사업 발전을 위한 추진과제를 포함해 마사회만의 ESG 경영 체계를 수립했다. 

 

마사회는 또 ESG 경영 전략과제를 이행·관리하기 위해 이사회 내 ESG 위원회 설치하고, ESG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등 전사적인 ESG 가치 확산을 위해 노력한다.

 

송철희 마사회 회장 직무대행은 "공기업 경영환경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춰 한국마사회도 마사회형 ESG 경영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지속가능 경영을 위해 노력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