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W 출시 한 달 엔씨소프트, 역대급 성적표 받았다

엔씨소프트, 최대 일매출 기록…서버도 1.5배 증가
해외유저 비중도 역대 최고치

 

[더구루=홍성일 기자] 엔씨소프트의 올 하반기 기대작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W'가 출시 한 달을 맞이했다. 출시 한 달 성적표는 '엔씨 역사상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리니지W는 지난달 4일 한국, 대만, 일본, 동남아, 중동 등 12개국에서 동시에 서비스를 시작했다. 리니지W는 출시 이전부터 글로벌 사전예약자수가 1300만명을 돌파하는 등 큰 기대를 받아왔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약세를 보여왔던 엔씨소프트의 흐름을 바꿔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받았다. 

 

리니지W는 출시 전 사전 다운로드만으로 8개국 앱스토어에서 인기 1위를 차지했으며 출시 후 16시간만에 앱스토어 매출 1위, 이틀 만인 6일에는 구글플레이 매출 1위에 올랐다. 이런 글로벌 흥행은 엔씨소프트의 역대 일매출 기록도 갈아치웠다. 리니지W의 일매출 최고 기록은 120억원 수준으로 알려져 2017년 리니지M이 기록했던 하루 매출 기록인 107억원을 크게 웃돌았다. 이런 흐름은 4분기에도 이어져 리니지W의 4분기 일평균 매출은 8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리니지W의 인기는 서버 증설로 이어졌다. 리니지W는 출시 당시 9개 월드, 108개 서버로 서비스를 시작해 3일 기준 총 15개 월드, 180개 서버를 운영하고 있다. 가장 관심도가 높은 출시 첫 날 가장 많은 이용자가 몰렸다가 서서히 감소하는 기존 MMORPG와는 다르게 1.5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엔씨소프트 측도 3분기 컨퍼런스콜을 통해 "리니지W의 경우 기존 게임과 다르게 동시 접속자 등 주요 트래픽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해외 유저 비중도 역대 엔씨 게임중 최고치"라고 덧붙였다. 

 

리니지W의 글로벌 흥행은 '글로벌 원빌드'로 MMORPG의 재미를 극대화했고 AI번역 기술로 소통의 제약을 없앤 것 등이 이유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달 서비스를 시작한 1권역 유저들은 국가를 구분하지 않고 한 서버에 모여 상호작용하며 게임을 즐기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글로벌 유저들의 원활한 게임 플레이를 위해 언어의 장벽은 AI번역 기술로, 네트워크 지연 현상은 클라우드 망을 세계 곳곳에 구축해 해결했다.  

 

그리고 이런 글로벌 원빌드 전략은 그동안은 구현되지 못했던 국가 대항전 양상을 만들어내고 있다. 아직 공성전이 구현되지 않았지만 일부 서버에서는 보스 레이드를 두고 국가별 전쟁 구도가 형성되는 등 그동안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국면을 만들어내고 있다. 엔씨소프트도 이런 서버의 전쟁 구도를 적극적으로 중계하며 유저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알리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향후 콘텐츠 업데이트가 진행되면서 게임의 볼륨이 점차 커진다면 MMORPG 본연의 재미를 더 크게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북미, 유럽, 남미 등을 포함한 리니지W 2권역 서비스를 내년 중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