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소양강댐에 '8㎿' 수상태양광 구축

양구에 8㎿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동서발전과 수자원공사 참여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설비용량 8㎿급의 소양강댐 양구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로 주목 받는 수상태양광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한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동서발전은 최근 이사회를 열고 '소양강댐 양구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지분출자안'을 의결했다.

 

수상태양광은 넓은 토지가 필요한 육상 태양광과 달리 수상에 설치된다. 태양광 모듈이 지나치게 뜨거워지면 발전효율이 떨어질 수 있는데 수상태양광의 경우 수면의 냉각 효과로 인해 육상태양광에 비해 10% 효율이 높아진다. 

 

동서발전은 강원 양구군 양구읍 수인리 일원에 8㎿급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구축할 계획이다. 총 사업 규모는 156억원으로, 민관공동법인(SPC) 형태의 사업 방식으로 진행된다. 해당 사업은 주주는 △동서발전(29%) △수자원공사(71%)로 구성됐다. 

 

양구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의 설계 풍속기준은 60m/s으로, 설비 안전성 강화를 위해 설계 풍속기준을 70m/s로 상향하는 부분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상태양광 설비의 철골 구조물이 부식돼 수질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부식 예방을 위해 사전 대책을 수립하고, 설비 점검에 나선다.

 

동서발전이 양구에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한 건 수자원공사가 관리하고 있는 댐 중에서 선정하다 보니 선택됐다. 또 계통 용량 부분도 고려했다.

 

다만 강원도 양구지역은 겨울에 폭설이 와서 태양광 패널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개발(R&D) 사업 추진에 나선다.  

 

동서발전은 이번 발전사업에 있어 참여에 그치지 않고 향후 사업 지분도 높이고, 태양광 유지보수(O&M)도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동서발전의 지분율이 낮은 것은 최초 사업을 제안했고, 해당 공공기관에서 발전사 의향을 조사한 후 시범사업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이번 사업을 기점으로 해당 공공기관과 공동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