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아타이 우울증 치료제 'PCN-101' 임상 승인

올해 초 임상시험 착수 계획
전임상시험서 빠른 효과와 지속성 보여줘

 

[더구루=김형수 기자] 독일 바이오 스타트업 아타이 라이프사이언스(atai Life Sciences)가 개발하는 중인 우울증 치료제의 임상시험이 곧 시작될 전망이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