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전기차 부품 수주 4억 달러 돌파

빈패스트와 2020년 계약 이래 세 번째 수주

 

[더구루=오소영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베트남 전기차 회사인 빈패스트와 8500만 달러(약 1000억원) 규모의 전기차 부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글로벌 전기차 부품 수주 금액은 4억 달러(약 4750억원)를 돌파했다.

이번에 빈패스트에 공급하는 하프샤프트는 배터리 전기차(BEV) 차량에서 구동축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앞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빈패스트와 2020년 하반기 5500만 달러(약 650억원), 2021년 상반기 9300만 달러(약 1100억원)의 수주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신생 전기차 업체인 미국 리비안 등과 1억7000만 달러(약 2010억원)의 부품 계약을 맺었다.

최근 전기차 시장은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마크라인즈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대수 중 전기차의 비율은 약 20% 수준이었으나 2025년 약 40%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완성차 업체 중에서는 현대차, 기아, 다임러, 볼보 등이 2025년도부터는 신모델을 오직 전기차만 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며 부품 시장도 EV모터 부품·EV구동 부품 중심으로 확장될 전망이다.

 

특히 친환경차를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북미, 유럽 지역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부품사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고 글로벌 전기차 부품 시장점유율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빈패스트, 리비안 외에도 글로벌 유명 전기차사들로부터 추가 수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전기차 부품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을 확고히 해 ESG 경영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