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배터리 내재화보다 공급망 강화…폭스바겐과 다른 길 간다

BMW CFO "파트너사들로부터 필요한 배터리 확보"
자체 보유한 배터리 기술 미성숙 판단
권영수 LG엔솔 부회장 "완성차 배터리 내재화 성공 확률 낮아"

 

[더구루=정예린 기자] BMW가 차세대 배터리 전략으로 '독립' 대신 '공급망 강화'를 선택했다. 독자노선을 걷겠다고 선언한 폭스바겐 등 일부 완성차 업체와 상반되는 행보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