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만 정부, 푸본금융 '현대카드 지분투자' 승인

푸본금융, 현대카드 지분 20% 인수 예정
전략적 투자자로 경영에도 참여

 

[더구루=홍성환 기자] 대만 푸본금융그룹의 현대카드 지분 투자가 현지 당국의 승인을 얻었다. 양사 간 협업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대만 경제부 투자심의위원회는 24일(현지시간) 푸본금융 자회사 푸본상업은행이 현대카드 지분 10%를 2520억원에 인수하는 것을 승인했다. 또 다른 계열사인 푸본생명이 현대카드 지분 10% 인수하는 것도 조만간 처리할 전망이다.

 

푸본금융은 두 계열사를 통해 어피너티 컨소시엄이 보유하고 있던 현대카드 지분 24% 가운데 20%를 인수할 예정이다. 현대커머셜이 나머지 4%를 가져간다. 푸본금융은 앞서 작년 8월 현대카드가 기업공개(IPO)에 차질을 빚으면서 기존 재무적 투자자(FI)들과 약속했던 데드라인이 다가오자 백기사로 나섰다. <본보 2021년 8월 17일자 참고 : [단독] 현대카드, IPO 지연에 FI 자금 회수…푸본생명 백기사 등판>

 

어피니티와 싱가포르투자청, 알프인베스트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지난 2017년 현대카드 지분을 인수할 당시 4년 내 상장해 자금 회수를 돕는다는 내용을 계약에 포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애초 약속했던 작년 말까지 상장이 어렵게 되자 투자금 회수를 결정했다.

 

현대카드는 2019년 주관사를 선정하면서 IPO 작업을 본격화했지만 속도를 내지 못했다. 시장 점유율 확대, 디지털 전환, 해외 진출 등으로 기업 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린 이후 IPO를 하겠다는 의도였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불확실성이 커졌고, 지난해 초에는 야심차게 추진했던 베트남 진출도 무산됐다.  <본보 2021년 3월 29일자 참고 : [단독] 현대카드, 베트남 진출 좌절…FCCOM 인수 포기>

 

현대카드와 푸본금융은 오랜 기간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012년 녹십자생명을 인수해 출범한 현대라이프생명(현 푸본현대생명)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맺어 투자를 받았다. 이후 푸본금융으로 경영권이 넘어간 이후에도 현대커머셜이 푸본현대생명의 2대 주주(20.29%)로 남아 있다. 
 

푸본금융은 이번 지분 투자를 통해 현대카드의 경영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현재 양사는 다양한 협업 방안을 논의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