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시아 최대 다이아몬드 기업 '알로사' 제재…"가격 급등 전망"

다이아몬드 국제 가격 최대 25% 상승 전망

 

[더구루=홍성환 기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미국이 러시아 최대 다이이몬드 채광기업 알로사(Alrosa)에 대한 제재에 나서면서 다이이몬드 가격이 크게 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러시아연방 모스크바무역관의 '미국의 알로사 제재, 러시아 다이아몬드 산업에 미칠 영향은' 보고서에 따르면 알로사는 다이아몬드 광석 매장량 기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28%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영국계 기업인 드비어스(De Beer)와 리오틴토(Rio Tinto)가 각각 20%, 13%로 뒤를 잇는다.

 

러시아는 2020년 기준 다이아몬드 광석 매장량 6억5000만 캐럿으로 세계 1위다. 또한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광석 공급 국가로 전 세계 공급량의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 알로사는 다이아몬드 광산 채굴량 기준 러시아 시장의 66%를 점유하고 있다. 

 

미국 다이아몬드 시장 분석가 파벨 짐닌스키는 이번 서방 제재 조치로 세계 다이아몬드 시장은 올해 절대적인 부족 현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스라엘 다이아몬드 시장분석가 에단 골런은 러시아는 가공 다이아몬드보다는 다이아몬드 광석을 주로 유통하고 있기 때문에 제재에 따른 큰 타격은 없을 것이나 수요 감소로 다이아몬드 광석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 코트라는 "높은 수출 단가를 기록하는 러시아 다이아몬드 광석과 가공 다이아몬드가 유럽과 미국 회사로 수출되지 못할 경우 세계 다이아몬드 공급난이 발생해 올해 국제 다이아몬드 가격이 20~25%까지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고 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