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에너지 안보 우려에 원전 확대…전력비중 '15%→25%'

신규 원전 8기 추가 확보
북해 가스·석유 활용도 확대

 

[더구루=홍성환 기자] 영국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 안보 우려가 확산함에 따라 신규 원자력 발전소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24일 코트라 영국 런던무역관이 작성한 '영국 에너지 안보 전략 발표' 보고서를 보면 영국은 지난 7일 에너지 독립성을 높이는 것으로 목표로 원자력·풍력·수소 등 신재생 에너지 발전과 가스·석유 등을 통한 발전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담은 '에너지 안보 전략(Energy Security Strategy)'을 발표했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이 영향을 받으면서 에너지 가격이 급상승하고 있다. 실제로 유럽 가스 가격은 전년 대비 200% 이상 상승했고 석탄은 100% 이상 올랐다.

 

영국의 에너지 안보 전략은 △에너지 요금 지원 △에너지 효율화 △석유·가스 전략 △재생 에너지 전략 △원자력 전략 △수소 전략 등 여섯 가지 내용을 담고 있다.

 

영국은 우선 에너지 요금 지원을 가정용과 산업용으로 구분했다. 가정용 전기요금은 91억 파운드(약 15조원) 규모의 지원 패키지를 마련해 연간 주민세를 150파운드 감면하고, 가구당 전기요금을 200파운드 할인한다. 산업용 전기요금은 에너지집약산업 보상제도를 3년 연장하기로 했다.

 

영국은 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난방 비용을 20%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5년간 단열재, 히트 펌프와 같은 에너지 저감 제품을 구매할 때 부가세(VAT)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영국은 북해 지하자원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올해 하반기에 신규 가스사업 허가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또 가스·석유 프로젝트에 대한 규제 엑셀러레이터를 만들어 신규 프로젝트 개발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북해에는 79억 배럴의 석유와 5600억 큐빅미터의 가스가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영국은 오는 2030년까지 해상풍력 발전용량을 50GW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육상풍력의 경우 낮은 전기료를 보장하는 조건으로 지역사회와 협의해 추가 풍력발전소를 건설할 예정이다. 2035년까지 태양열 발전 용량이 5배 늘어날 것으로 보고 가정과 상업용 건물에 대한 태양열 패널 설치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영국은 8기 원자로를 추가로 확보해 원자력 발전용량을 2050년까지 24GW로 늘린 계획이다. 이에 영국 전략 생산에서 원자력이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 15%에서 25%로 늘어난다.

 

아울러 2050 넷-제로 전략에서는 수소 생산설비 5GW 확보가 목표였으나 이번 에너지 안보 전략에서는 그 목표가 10GW로 2배 확대했다. 이 가운데 절반은 수전해를 통해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코트라는 "원자력을 확대하고 원유와 가스 생산 능력을 늘려 자급력을 확대하겠다는 영국 정부의 방침은 향후 관련 산업의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