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강중류 도시군, 中경제 핵심동력 급부상

후베이·후난·장시 등 3개성으로 구성
지역 경제 클러스터 중 성장 가장 빨라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내륙 지역에 위치한 '장강중류 도시군'이 향후 국가 경제를 이끌 핵심 동력으로 주목을 받는다.

 

24일 코트라 중국 우한무역관의 '장강중류 도시군, 중국의 5번째 지역 경제 클러스터로 성장 중'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지난달 장강중류 도시군 발전 실시 방안을 공식 발표했다. 여기에는 장강중류 도시군의 중국 경제적 위치, 향후 발전 전략, 국제화 계획 등을 포함하고 있다.

 

장강중류 도시군은 우한과 창사, 난창 등 주요 내륙 도시를 중심으로 △후베이성 △후난성 △장시성 등 3개 성의 31개 도시로 이뤄져 있다. 전체 면적 31만7000㎢, 인구 1억3000만명, 총 국내총생산(GDP) 10조6000억 위안(약 2030조원) 규모의 초대형 경제 클러스터다.

 

중국 31개 성시 자치구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을 보면 후베이성은 12.9%, 장시성은 8.8%로 각각 1위·4위를 차지했다. 장강중류 도시군 3개성 중 후난성(7.8%)을 제외하고 중국 전체 성장률(8.1%)을 웃돌았다. 올해 성장률 목표는 후베이성과 장시성이 7% 이상, 후난성은 6.5%로 중국 전체 목표 5.5%보다 높게 설정했다.

 

장강중류 도시군 3개성은 전통적인 제조업 기지로 최근 연안 지역의 산업 시설이 내륙으로 이전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다만 내륙 지역 주요 도시별 중점 산업이 달라 지역군 내 특정한 산업 체인이 구축돼 있지 않다.

 

이번에 발표한 방안은 산업 기반 현대화를 추진하고 지역 내 산업 체인을 육성해 장기적인 발전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명시했다. 구체적으로 자동차·IT·철도교통 등 현재 기반이 갖춰진 산업의 현대화를 추진하고 우주항공·바이오의학·신소재·인공지능 등 신흥 산업을 도시군 내 협업을 통해 육성 방안을 제시했다.

 

장강중류 도시군의 발전 목표는 2025년까지 장강 경제벨트, 중부지역 굴기 등 경제 정책과 맞물려 산업뿐만 아니라 민생 분야에서도 질적 성장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또한 장기적으로 이러한 목표를 순조롭게 달성하려면, 주요 도시의 경제 성장뿐만 아니라 중소 도시와 조화를 이룬 발전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에 따라 내륙 지역 지방정부의 경제 분야 협업을 촉진시키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이며 교통 인프라를 포함한 건설, 선진 제조업, 친환경 등 다양한 산업이 수혜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코트라는 "중국 내륙 지역은 연안 지역 대비 경제성장 속도가 빠르며, 특히 우한과 창사 등 내륙 핵심 도시를 품고 있는 장강중류 도시군의 경우 향후 내순환 정책의 핵심 동력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