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두산, 美 그린수소 스타트업 투자

두산퓨얼셀 미국법인 하이엑시옴 베르소겐 투자
'1450만 달러' 투자 라운드 이끌어

 

[더구루=오소영 기자] ㈜두산의 자회사 두산퓨얼셀의 미국법인 하이엑시옴(HyAxiom)이 수소 스타트업 베르소겐(Versogen)의 180억 상당의 투자 유치에 참여했다. 탄소배출 없이 그린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고 시장 선점에 나선다.

 

베르소겐은 10일(현지시간) "하이엑시옴이 주도한 시리즈A 투자 라운드로 1450만 달러(약 185억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미국 화학사 케무어스·수소 회사 웬스턴 H2테크·벤처캐피털(VC) 탑 벤처스 아메리카, 이탈리아 VC 테크에너지 벤처스, 홍콩 CN이노베이션인베스트먼트가 동참했다. 국내 VC DSC인베스트먼트도 참여했다.

 

베르소겐은 미 델라웨어 대학 생명화학공학과 학과장 출신인 유샨 얀(Yushan Yan)이 2018년 설립한 회사다. 음이온 고분자 전해질막을 이용하는 음이온 교환막(AEM) 방식의 수전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수전해는 물에 전기를 가해 수소를 추출하는 기술이다. 전해질 종류에 따라 나뉘는데 AEM은 그중 하나다. 알칼라인(AEC)이나 고분자 전해질막(PEM) 방식 대비 경제적이고 소형화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베르소겐은 특허 받은 AEM 기술을 활용해 저렴하게 수소를 생산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수소연료전지 핵심 소재인 멤브레인과 수전해 스택을 개발·생산하며 수소 밸류체인도 강화하고 있다.

 

얀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멤브레인 제조 공정을 확장해 생산 비용을 절감하고 고객 기반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더 중요한 사실은 신규 투자를 통해 차세대 AEM 수전해 스택을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은 미래 먹거리로 수소를 점찍고 공격적으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2026년까지 수소터빈 분야에 약 3000억원을 쏟기로 했으며,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지난 3월 IDG캐피탈, 한국투자파트너스 등으로부터 270억원의 투자를 획득하고 물류용 수소드론을 개발 중이다.

 

두산퓨얼셀은 국내 1위 수소 연료전지 생산업체다. 해상 모빌리티용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에 이어 캐나다 발라드파워시스템즈·하이엑시옴과 육상 모빌리티용 수소연료전지(PEMFC) 개발을 추진하며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