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정상 판문점 회동] 트럼프-재계 회동 키워드는 '투자'

 

[더구루=오소영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재계 총수들을 만나 대미 투자를 적극 요청했다.

 

롯데와 CJ는 곧바로 투자 계획을 밝혔다. 다른 대기업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던져준 숙제를 해결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삼성전자,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LG그룹, 롯데그룹을 비롯해 국내 주요 대기업 총수 20여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회동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허영인 SPC 회장, 박준 농심 부회장 등 20여명의 기업인이 참석했다. LG그룹에선 구광모 회장 대신 권영수 부회장이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 투자한 한국 기업인들에게 감사를 표하면서 신규 투자를 촉구했다.

 

롯데와 CJ는 그 자리에서 대미 투자 확대 계획을 공개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추가적인 대미 투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도 "앞으로 미국 식품·유통사업에 추가로 1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현대, 삼성, CJ, 두산, SK를 이끄는 훌륭한 리더들이 자리에 함께했다"며 손경식 회장을 비롯한 총수들을 한 명씩을 차례로 일으켜 세우며 인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대미 투자 확대 제안을 받은 기업들의 고민은 깊어질 전망이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세계 경제의 부투명성이 커진 만큼 신규 투자에 신중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재계 관계자는 "국내외 기업 환경이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다만 일부 기업들이 기존 투자 계획을 앞당기거나 설비 투자를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