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안, 자동차시트 공급사 고소…"가격 2배 올려"

美미시간 제3순회법원에 'CVG' 상대 소송 제기
"시트 제공 않겠다 위협"…아마존향 밴 생산 중단 가능성
법원, 긴급 명령 승인…초기 계약가로 공급 재개

 

[더구루=정예린 기자] 리비안이 미국 자동차 시트 공급사가 전기밴용 맞춤형 시트 패키지 공급가를 약 2배 가량 올렸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로 인해 아마존향 전기배달밴(EDV) 생산이 전면 중단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