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투자' 어라이벌, 파산 가능성 경고

독일 투자회사 베렌버그 "내년 자금 바닥날 수 있다"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투자한 영국 전기 상용차 회사 '어라이벌'의 파산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 긴축 등에 따른 뉴욕 증시 전망 악화로 글로벌 큰손들이 현금 보유를 늘리고 기술주를 매각하는 등 방어에 나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