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亞 최대 규모 테스트 트랙 '한국테크노링' 준공

13개 트랙서 전기차·슈퍼카용 타이어 성능 테스트 진행

 

[더구루=윤진웅 기자] "혁신하지 않으면 도태될 수밖에 없다. 급변하는 모빌리티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국테크노링을 마련했다."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 회장은 25일 충남 태안에서 열린 ‘한국타이어 프레스 데이 2022'(Hankook Press Day 2022)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한국테크노링 준공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조 회장을 비롯해 이수일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안종선 한국앤컴퍼니 경영총괄 사장, 박종호 한국타이어 경영지원총괄 사장, 구본희 한국타이어 연구개발혁신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테크노링의 의미와 한국타이어 글로벌 중장기 혁신 전략에 대한 발표도 진행됐다.

 

한국테크노링은 축구장 125개 크기인 126만㎡(38만 평) 부지에 총 13개의 다양한 트랙을 갖춘 아시아 최대 규모 테스트 트랙이다. 최장 테스트 노면을 보유하는 것은 물론 최고 속도 250km/h 이상 고속 주행 테스트가 가능하다. 특히 전기차, 슈퍼카용 타이어와 같은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필요한 성능 테스트가 이뤄지며 트럭과 버스 등에 대한 평가 역시 가능하다.

 

이번 한국테크노링 준공으로 최종 테스트베드를 갖춘 한국타이어는 혁신 시너지를 완성할 최상의 R&D 인프라를 구축했다. 글로벌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본사 ‘테크노플렉스(Technoplex)’의 중장기 전략 및 혁신 상품 기획, 하이테크 기술력의 메카인 중앙연구소 ‘한국테크노돔(Hankook Technodome)’의 타이어 원천기술 개발, 글로벌 8개의 생산기지와 협업이 강화될 전망이다. 

 

미래 오토모티브 산업을 이끌어 나갈 최첨단 기술 혁신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조현범 회장은 "미래 비즈니스와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다양한 드라이빙 컬쳐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등 문화 확립을 위한 준비도 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테크노링이 들어선 태안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방안을 구상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다양한 실차 테스트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AI를 활용한 가상 최적화 기술(Virtual Optimization Technology)을 개발하는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실현에 앞장서 나간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프로세스’를 구축해 원천기술과 미래 모빌리티 연구에 응용하는 혁신 기술을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계획하고 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한국테크노링의 최첨단 인프라를 활용하여 드라이빙 컬쳐 확립과 함께 여러 모빌리티 기업 및 학계, 기관,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적극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