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중대재해 ZERO' 사업장 구축

안전 전담조직 규모·역할 확대
안전문화 확산 노력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마사회는 최근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는 등 안전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만큼 '중대재해 ZERO' 사업장을 구축한다.

 

마사회는 응급상황이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 전담조직 규모와 역할을 확대한다고 9일 밝혔다. 

 

현재 지사 직원 중 79.8%가 심폐소생술과 AED(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실습교육을 수료했고 이달 말까지 100% 수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어 지난 4월에는 안전 전담조직 규모를 확대 개편했고, 5월에는 중대사고 발생 시 임원을 문책하는 규정을 강화하며 제도적인 정비도 추진했다.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도처에 산재한 위험요인을 직접 발굴, 모바일로 손쉽게 신고할 수 있는 '모바일 안전신문고'도 운영한다.

 

이밖에 산업재해로부터 안전한 사업장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MS, ISO45001) 인증 심사를 주기적으로 받고 있다. 자회사와 협력사의 안전보건 근로환경 조성을 위해 인력·예산·기술적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또 경마장 내 체계적인 현장 안전관리를 위해 공사 절차의 전 단계별 위험 통제 수준을 강화했다. 

 

정기환 마사회 회장은 "모든 경영 활동에 있어 국민과 근로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중대재해 예방과 재해 감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통해 '중대재해 ZERO' 사업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