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중국 군·정보 기관과 '연결고리' 발견

[더구루=홍성일 기자] 화웨이와 중국군 및 정보기관 사이에 깊은 연관관계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영국의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FT)는 화웨이 직원 수천명의 고용 정보를 조사한 결과 화웨이와 중국군 및 정보기관 사이에 깊은 연관성이 있음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베트남 풀브라이트 대학교 크리스토퍼 볼딩 교수와 영국의 싱크탱크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의 연구원들에 의해서 진행됐다. 

 

연구진들은 화웨이의 직원 이력서 데이터를 샅샅이 훑어 화웨이와 군, 정보기관 간의 연결고리를 발견해냈다. 

 

조사 결과 화웨이 직원이면서 중국 군사 관련 기관에 고용된 직원도 있었고 해킹이나 통신 감청 분야에 종사했던 직원이나 중국 국가안전부 연관 업무를 수행중인 것으로 보이는 직원도 발견했다. 

 

실제로 조사과정에서 화웨이에서 일했던 많은 직원들이 사이버 전쟁과 네트워크 침투를 담당하는 국가안전부(MMS)와 관련된 일을 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결과로 화웨이가 중국 정부를 위해 스파이행위를 하고 있다는 미국과 화웨이의 논쟁이 한층 더 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