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 베트남 부총리 면담…"투자 확대할 것"

대우건설 해외사업 지원 활동 박차

 

[더구루=홍성환 기자]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이 베트남에서 정부 고위급 인사들과 잇따라 회동하며 대우건설 해외사업 지원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정부청사에서 판빈민 부총리를 만나 투자를 논의했다.

 

판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베트남 정부는 한국 기업을 포함해 외국 기업에 베트남 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을 조성할 의지가 있다"며 "무역, 투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관계가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 부회장은 대우건설의 사업을 지원한 베트남 정부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베트남에서 투자 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화답했다.

 

정 부회장은 정찬선 중흥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대우건설 인수를 주도한 인물로 꼽힌다. 정 부회장은 대우건설 인수 이후 전면에 나서 해외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판빈민 부총리 면담에 앞서 21일에는 박닌성에서 다오홍란 당서기장 등 박닌성 정부 관계자들과 면담했다. <본보 2022년 6월 22일자 참고 : 정원주 중흥 부회장, 베트남 박닌성 고위급 면담…대우건설 해외사업 지원 광폭행보>

 

또 지난달 초에는 대우건설 대표단을 이끌고 10일간 미국 텍사스주(州)를 방문해 신규 주거 사업에 대한 현지 상황을 점검했다. 특히 방문 당시 루이스빌시와 부동산 개발 관련 포괄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하고 있는 스타레이크 시티 신도시 개발사업을 통해 쌓아온 디벨로퍼로써의 사업 경쟁력과 시공법인 대우비나를 통한 현지화된 건설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현지 도시개발사업 참여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