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정부, 총선 참패에 국정 운영 '난항' 전망

집권 여당, 총선서 과반 의석 확보 실패
구매력 강화 법안, 국회 통과 험로 예상

 

[더구루=정등용 기자] 최근 실시된 프랑스 총선에서 집권 여당이 국회 의석수 과반 확보에 실패하면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3일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서 발표한 ‘프랑스 총선결과 및 향후 전망’에 따르면 지난 19일 진행된 프랑스 총선에선 범여권 연합 ‘앙상블’이 총 245석(38.57%)을 획득했다. 범여권 연합에는 마크롱 대통령이 속한 르네상스당이 포함돼 있다.

 

앙상블은 정당별 의석수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과반인 289석 확보에는 실패했다. 반면 프랑스(LFI)당과 녹색당, 사회당이 뭉친 좌파연합 ‘뉘프(NUPES)’는 131석(31.6%)을 확보하면서 제1야당 자리를 차지했다.

 

마크롱 정부는 지난 2017년 총선에서 여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면서 정년 하향 정책, 기업 감세 정책 등을 무리 없이 추진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 총선 패배로 야당의 협조 없이 원활한 국정 운영이 힘들어지게 됐다.

 

마크롱 정부의 향후 정책 중에선 구매력 강화 법안이 가장 시급한 이슈 중 하나다. 이 법안은 최근 심각해진 인플레이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크롱 정부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법안으로 가스·전기세 보조금 연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다만 마크롱 정부가 선택적 보조금 지급으로 인플레이션 문제를 대하는 것과 달리 제1야당인 좌파연합은 필수 물품의 가격 동결과 최저임금 상승을 주장하고 있어 타협점을 찾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다.

 

코트라 관계자는 “마크롱 정부의 친기업 정책과 전기차 등 미래산업 정책법안은 우리 기업의 프랑스 진출에도 직접적인 영향이 있는 만큼 현지 상황을 예의주시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