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온실가스 감축 목표 상향

노동당 정부, 탄소중립 목표 위한 계획 발표
한국·호주간 협력 확대 기대감

 

[더구루=홍성환 기자] 호주 새 정부가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친환경 정책을 강화한다.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 조정하고 재생에너지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24일 코트라 호주 멜버른무역관의 '호주 새 정부의 에너지 정책과 증가하는 재생에너지 인프라 프로젝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월 총선에서 8년 9개월 만에 정권을 탈환한 노동당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상향과 재생에너지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계획을 발표했다.

 

호주는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43%를 상향 조정하고 이를 위해 법제화를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실시하고 있는 온실가스 감축 세이프가드 메커니즘을 강화할 방침이다. 온실가스 배출 비율이 높은 사업장은 215개이며 해당 사업장의 연간 탄소배출 허용량은 10만t이지만 앞으로 해당 사업장의 연간 총 탄소배출 허용량을 5만t씩 감소를 추진할 계획이다.

 

호주는 국가 전력망 확충을 위해 200억 호주달러(약 18조원)를 투자하고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82%까지 늘릴 예정이다. 신규 전력망을 개통하고 국가 전력시장이 대규모 재생에너지 전력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한다.

 

호주는 지역 단위 배터리 보급에도 나선다. 호주 정부에서는 각 가정에 설치를 하는 것보다 지역 공용 배터리를 통해 탄소배출 감소와 전력 비용을 낮추는 전략을 펼칠 예정으로, 400대의 대용량 지역 공유 배터리 시스템 구축이 목표다. 

 

또 1억 호주달러(약 900억원)를 투자해 공유 태양광 제도를 도입한다. 호주 전역에 85개 태양열 은행을 설치하게 되며 지역 사회 구성원이 소유한 주택 또는 토지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로부터 만들어진 재생에너지의 지분을 소유할 수 있다. 

 

이외에 △재생·저탄소 기술 상용화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 확대 △신에너지 분야 인력 양성 △광물자원산업 부가가치 창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코트라는 "호주의 새 노동당 정부에서는 재생에너지 강화 정책과 함께 지원금 확대를 적극 추진하고 있어 향후 민간기업의 투자 촉진과 더불어 전력 생산 내 비중이 지속 증가할 전망"이라며 "한국과 호주는 탄소중립 기술과 수소경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기업 간 MOU를 체결하는 등 양국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