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전기차 트럭 배터리 자체생산 추진…삼성SDI 협력설 '솔솔'

스웨덴에 배터리셀 공장 건설…허가 절차 돌입
CEO "파트너와 함께 이룰 것"…합작공장 가능성
삼성SDI, 볼보트럭에 배터리셀 공급

 

[더구루=정예린 기자] 스웨덴 볼보그룹이 전기 상용차용 배터리셀 자체 생산을 추진한다.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암시해 기존 배터리셀 공급사인 삼성SDI와의 합작 가능성이 제기된다. 

 

볼보그룹은 3일(현지시간) 스웨덴 스카라보리주 마리에스타드에 대규모 배터리셀 생산 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관련 허가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트럭, 버스, 건설 장비 등 상업용 차량용 배터리를 제조할 예정이다. 

 

투자액, 규모, 생산할 배터리셀 유형, 완공 일정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직접적으로 강조해 공장이 합작 형태로 운영될 가능성이 높다. 

 

마틴 룬드스테트 볼보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이 램프업에는 무화석 에너지를 사용해 생산된 고성능 배터리가 대량 필요하며 배터리 자체 생산을 미래 산업 발자국에 포함시키는 것은 다음 단계"라며 "우리는 파트너와 함께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력 후보 기업은 삼성SDI다. 삼성SDI는 볼보그룹 자회사 '볼보트럭'에 배터리셀을 납품한다. 양사는 2019년 7월 전기 트럭용 배터리팩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삼성SDI가 트럭용 배터리 셀·모듈을 납품하고 배터리팩 제조 기술을 볼보에 이전하기로 약속했었다. 볼보트럭은 삼성SDI의 배터리셀을 받아 벨기에 공장에서 팩으로 조립한다. 배터리팩은 스웨덴 예테보리 공장으로 옮겨져 전기 트럭에 탑재된다. <본보 2022년 5월 18일 볼보트럭, 벨기에 배터리 조립공장 가동 초읽기..삼성SDI 셀 공급>

 

신공장이 들어설 마리에스타드 소재 부지는 지리적 장점이 뛰어나다. 볼보그룹의 주요 파워트레인 생산 공장과 인접해 있으며, 볼보그룹의 R&D 센터와 본사가 위치한 예테보리와의 거리는 차로 2시간 이내다. 볼보그룹은 지리적 이점과 더불어 스웨덴의 풍부한 신재생에너지와 산업·물류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볼보그룹은 2030년까지 전 세계 트럭 판매량의 최소 절반을 순수 전기차로 채운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유럽에서 대형 모델 3개를 생산한다. 물류와 쓰레기 수거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전기 트럭 총 6종을 출시하고 전 세계에 공급할 예정이다.

 

룬드스테트 CEO는 "탈탄소 운송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주도하고 고객에 100% 화석연료가 없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실제 고객들의 높은 수요도 확인했으며, 2030년까지 판매하는 제품의 최소 35%를 전기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