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SK텔레콤, 'MS·인텔 참여' 글로벌 5G 생태계 합류

5G 오픈 이노베이션 랩스 합류…아시아 기업 최초

 

[더구루=홍성일 기자] SK텔레콤이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등이 참여한 글로벌 5G 생태계 구축 연구소 '5G 오픈 이노베이션 랩스'(5G OI Lab) 멤버로 합류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파트너십 확대로 글로벌 5G 생태계 내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5G 오픈 이노베이션 랩스는 14일(현지시간) SK텔레콤을 비롯한 3개의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16개 스타트업 파트너도 확대, 3분기 진행될 프로그램에 참여한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과 함께 합류한 기업 파트너는 GAF와 딜로이트다. SK텔레콤은 5G 오픈 이노베이션 랩스에 처음으로 합류한 아시아 기업이 됐으며 기존의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함께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SK텔레콤이 합류한 5G 오픈 이노베이션 랩스는 에지컴퓨팅과 5G 통신 기술을 통한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구축된 글로벌 생태계 모델이다. 5G 오픈 이노베이션 랩스는 2년만에 MS, 인텍, 에릭슨, 델, 티모바일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의 참여로 생태계를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특히 기존 IT대기업들과 스타트업을 직접 연결하는 모델을 만들어 기존 인큐베이터나 액셀러레이터와 차별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이전에 스타트업을 육성했던 경험 등을 활용해 글로벌 5G 스타트업 생태계를 성장시키는데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하민용 SK텔레콤 최고혁신사업책임자(CDO)는 "전 세계 5G생태계 구축에 필수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5G 오픈 이노베이션 랩스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스타트업 육성 경험을 십분 활용해 전 세계 유망 스타트업과 긴밀히 협력,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고 5G 생태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겠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