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폐전자제품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ESG 경영 확산

한국환경공단과 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 업무 협약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마사회가 폐전자제품 재활용으로 ESG 경영을 확대한다. 마사회는 향후 전국 경마공원과 지사에도 수거함을 설치, 선순환 체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마사회는 지난 21일 한국환경공단과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이하 'E-순환거버넌스')과 함께 마사회 본관에서 '폐전기‧전자제품 자원순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정기환 마사회 회장과 최원일 경영관리본부장과 정재웅 한국환경공단 자원순환본부장, 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과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공동 협약에 따라 마사회는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전기·전자제품의 친환경적 회수와 재활용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기관별 협약의 세부 내용으로는 △(마사회)폐전기·전자제품을 E-순환거버넌스 인계, 재활용 적극협조 △(한국환경공단)원활한 회수체계 구축 위한 제도지원, 실적관리, 적정처리 모니터링 △(E-순환거버넌스)폐전기·전자제품을 안정적 운반, 재활용 체계 마련 및 제반비용 부담 등이다.

 

협약과 함께 폐전자제품 수거 현장 캠페인인 '마사회와 함께 하는 자원순환주간'이 23일부터 내달 2일 까지 2주간 열린다. 사용하던 폐전기·전자제품을 경마공원에 수거함에 제출하면 경마공원 무료입장권, 머그컵 등 기념품을 매일 선착순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수거된 물품은 E-순환거버넌스를 통해 재활용된다.

 

정기환 회장은 "이번 협약체결과 캠페인이 마사회 사업장은 물론 우리 주변에 버려져 있는 폐전기·전자제품을 친환경적으로 회수하고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