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전자, 웹3 버그바운티 플랫폼 '이뮨파이'에 베팅

이뮨파이, 2400만 달러 조달

 

[더구루=홍성일 기자] 삼성전자가 웹3 버그바운티 플랫폼 '이뮨파이(Immunefi)'에 투자하며 웹3 생태계 선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뮨파이는 22일(현지시간) 프레임워크 벤처스가 주도한 시리즈A 투자 라운드를 통해 2400만 달러(약 340억원)를 조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펀딩에는 삼성넥스트를 비롯해 일렉트릭 캐피탈, 폴리곤 벤처스, P2P 캐피탈, 노스 아일랜드 벤처스, 써드프라임 벤처스, 랫티스 캐피탈, 스트라토스 디파이 등이 투자자로 참여했다. 

 

이뮨파이는 웹3 생태계에서 가장 널리 채택된 버그바운티 플랫폼이다. 버그바운티는 보안 시스템의 취약점을 찾은 해커에게 포상금을 주는 제도로 보안이 가장 핫한 이슈로 떠오르면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제도다. 

 

이뮨파이는 현재 체인링크를 비롯해 웜홀, 메이커DAO, 컴파운드 등 수십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도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의 대규모 화이트해커 커뮤니티를 구축하고 있다. 이에 이뮤파이의 플랫폼이 출시된 2020년 12월 이후 지금까지 피해를 예방한 금액만 250억 달러 규모로 알려졌으며 보상으로 지불된 금액은 6000만 달러 수준이었다. 

 

이뮨파이는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추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확장에 투입할 계획이다. 

 

이뮨파이 관계자는 "인센티브를 화이트해커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사용자들은 엄청난 금액을 아낄 수 있었다"며 "암호화폐 전반에 걸친 프로젝트들은 해커에게 휘둘리며 돈을 지불하는 것보다 이뮨파이를 사용하는게 빠르고 더 낫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