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라증권 "HMM, 2024년 적자전환 예상"

상하이 컨테이너 화물 지수(SCFI) 하락 탓
내년 하반기부터 영업 손실 기록 
해운업계 "코로나19 전보다는 괜찮아…예의주시 필요"

 

 

[더구루=길소연 기자] 일본 투자은행(IB) 노무라가 국적해운선사 에이치엠엠(HMM)의 2년 뒤 적자 전환을 내다봤다. 코로나19 동안 해상 운임 상승으로 실적이 올라갔지만, 점차 내려가면서 영업 손실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HMM은 상하이 컨테이너화 운임지수(SCFI)의 가파른 하락에 힘입어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영업 손실을 기록, 2024년까지 적자가 날 수 있다.

 

황언(Hwang Eon) 노무라 애널리스트는 "한국의 국적선사가 내년 하반기부터 영업 손실을 기록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운임 혼잡의 완화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빨라 2023년 SCFI 예측치를 1679포인트에서 874포인트로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3년 컨테이너 선단 성장률이 7.4%, 2024년에는 전년 대비 8.1% 증가할 것"이라며 "선박 공급 증가로 2023년과 2024년 SCFI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과거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아시아 컨테이너 라인 운영업체들은 SCFI 하락으로 영업 실적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SCFI의 하락은 미국 서부 해안의 항구 혼잡이 완화돼 선박이 자유롭고, 공급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했다.

 

노무라는 단기적으로 HMM의 2022년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한 5조원, 영업이익은 22.4% 증가한 2조8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노무라는 "3분기 SCFI 평균 추정치를 3368포인트에서 3206포인트로 낮아졌지만 영업이익은 컨센서스를 7.4% 상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해운 운임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HMM 실적 전망은 부정적으로 변하고 있다. 글로벌 컨테이너선 해운 운임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달 30일 기준  전주 대비 149.09포인트 내린 1922.95를 기록했다. 16주 연속 떨어졌다.

 

영국 해사 전문 컨설팅 기관 드류리(Drewry)가 발간한 컨테이너 예측 보고서(Container Forecaster report)에서도 "컨테이너 해운의 호황 주기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확실히 바뀌었지만 운임 하락 상태가 지속되면 정상으로의 복귀가 느려진다"고 밝혔다. <본보 2022년 7월 10일 참고 컨테이너 선사 잔치 끝났나…운임 지속 하락>
 

드류리는 수요 감소로 인해 컨테이너 현물 운임이 지난 4개월 동안 매주 하락했으며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물량이 상당 부분 회복이 느린 것으로 봤다. 공급망의 지속적인 문제로 인해 시장이 정상으로 복귀하는 시점이 불확실한 상태이다.

 

HMM은 2020년 9807억원에 이어 2021년 7조3775억원의 흑자를 내며 2011년부터 2019년까지 쌓인 누적 영업손실액 3조8401억원을 털었다. 올해도 상반기에도 6조85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다.

 

다만 해운 운임 지수 하락을 우려한 분석기관과 달리 해운업계는 운임 지수가 내려도 코로나19 발발 전보다는 낫다는입장이다. 과거 운임 지수가 낮았을 때를 생각하면 지금 운임이 떨어져도 괜찮다는 것이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이전과 비교하면 (하락해도) 지금은 괜찮다"면서도 "외신에서는 예전만큼 수준으로 돌아가진 않을꺼라고 전망하지만 상황은 지켜봐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