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건설부문 수행' 영종도 인스파이어 리조트 공정률 30% 달성

내년 하반기 1단계 개장 예정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화 건설부문이 수행 중인 '한국판 라스베이거스' 인천 영종도 인스파이어 복합엔터테인먼트 리조트 공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계획대로 내년 하반기 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카지노 기업 모히건(Mohegan)은 3일 영종도 리조트 1단계 사업의 공사 진행률이 30%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모히건 측은 "대부분의 지하 작업과 주요 시설의 구조물 작업이 완료됐다"며 "내년 말 개장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고 전했다.

 

인스파이어 리조트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서편 제3국제업무지구 430만㎡ 부지에 4단계에 걸쳐 동북아 최대 규모의 복합리조트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1단계 사업으로 외국인 전용 카지노와 5성급 최고급 호텔, 파라마운트 픽쳐스 실내 테마파크, 다목적 공연장(아레나) 등이 들어선다. 한화 건설부문이 1단계 사업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모히건은 지난해 1조8000억원 규모 자금조달에 성공하면서 올해 초 공사를 본격화했다. 파라마운트 픽쳐스 야외 테마파크를 포함하는 2단계 사업은 1단계 사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착수할 예정이다.

 

인스파이어 리조트 건설이 가속화함에 따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예상된다. 인스파이어 측에 따르면 약 5조80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약 1조800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가 예측된다.

 

또 인천국제공항, 파라다이스시티, 시저스코리아 복합리조트 등과 시너지 효과를 통해 영종도가 글로벌 관광지로 발전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첸 시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레저 산업 활성화를 이끌고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리조트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