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美 웨스팅하우스, 한수원 또 태클…폴란드 이어 체코 원전 수주도 불투명

더함 사장, 체코 매체 인터뷰서 지재권 소송 의사 밝혀
"승소해 모든 국가에 적용…체코, 이달 말 제안서 제출"

 

[더구루=오소영 기자] 미국 웨스팅하우스가 한국수력원자력과 한국전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승소해 향후 원전 수주전에서 우위를 가져가겠다는 의지를 노골적으로 내비쳤다.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웨스팅하우스의 방한으로 물이 올랐던 한미 원전 동맹이 시작부터 삐걱거리며 한수원의 원전 수출에 제동이 걸렸다. 

 

데이비드 더함(David Durham) 웨스팅하우스 에너지시스템 사장은 지난 5일(현지시간) 체코 매체 세즈남 즈프라비(Seznam Zprávy)와의 인터뷰에서 한수원과의 소송에 대해 "미국에서 제기했지만 전 세계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이기고 모든 국가가 이 결정을 수용하리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웨스팅하우스는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컬럼비아 특구 연방지방법원에 한수원과 한전을 피소했다. 한국형 원자로인 APR 1400의 설계에 웨스팅하우스의 지적재산권이 포함돼 있다며 미국 수출입통제법에 따라 수출을 제한해 달라고 주장했다. APR 1400 도입을 고려 중인 체코, 사우디아라비아 등과 한수원의 기술 공유도 금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웨스팅하우스는 지난 6월 방한해 한전·한수원과 원전 동맹에 뜻을 모았었다. 하지만 한수원이 폴란드 퐁트누프 원전 사업을 사실상 따내자 소송을 내며 태도를 바꿨다.

 

더함 사장은 "회사 간(한수원·한전과 웨스팅하우스)의 갈등을 해결하고자 5년을 노력했으나 아무 효과가 없었다"며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고 수출입통제법을 준수하고자 행동해야 했다"고 강조했다.

 

웨스팅하우스는 폴란드뿐 아니라 APR 1400을 검토 중인 다른 국가의 수주전에도 영향을 미쳐 유리한 위치를 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웨스팅하우스는 체코에서도 한수원, 프랑스 EDF와 경합 중이다. 체코는 두코바니·테멜린 지역에 1200㎿ 이하급 원전 최대 4기를 건설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두코바니부터 입찰을 시작할 예정이다.

 

더함 사장은 "4기를 모두 공급하는 데 관심이 있다"며 "이달 말까지 파트너사인 벡텔과 두코바니 원전 사업에 대한 제안서를 제출할 계획이다"라고 거듭 밝혔다.

 

웨스팅하우스는 앞서 체코 건설사 메트로스타브(Metrostav)와 현지 원전 시장에 문을 두드렸었으나 이번 입찰에서는 벡텔과 손을 잡았다. 더함 사장은 파트너를 변경한 배경에 대해 "둘 이상이 협력하면 더 저렴하고 빠르게 지을 수 있다"며 "벡텔의 경험과 보글 원전 건설에 협업하며 배운 모든 것을 체코 회사와 공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웨스팅하우스는 폴란드와 체코 원전 사업을 수주해 궁극적으로 유럽에서 영향력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다. 더함 사장은 "중·동부 유럽 전역에 AP 1000 원자로를 공급하는 것이 목표다"라며 "우크라이나에서 원전 9기 건설 사업을 따냈고 슬로베니아, 슬로바키아, 불가리아 사업에도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