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재택근무 가능한 장애인 청년인턴 공개채용

메타버스 활용한 비대면 '아바타' 면접
불법경마 사이버 단속 지원업무 수행

 

 

[더구루=길소연 기자] 마사회가 사회적 취약계층인 장애인에 대한 취업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체험형 청년인턴을 공개 채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장애인 고용촉진과 직업재활법에 따라 장애인으로 등록된 만 34세 이하 청년이면 지원이 가능하다. 채용규모는 총 15명이다.

 

원서 접수는 지난 9일부터 오는 23일까지다. 1차 서류전형과 2차 면접전형을 거쳐 12월 중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최종 합격자는 향후 불법경마 사이버 단속 지원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인터넷 상의 불법경마 사이트 및 홍보 게시물을 탐색해 신고하는 업무로서 웹사이트 탐색 능력만 있으면 학력, 전공에 상관없이 지원 가능하다. 

 

온라인 기반의 업무인 만큼 특히 재택근무(일 4시간)가 가능하도록 해 중증 장애인들도 지원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장애인 청년인턴 채용의 면접전형은 메타버스를 활용한 비대면 '아바타' 면접으로 시행된다. 마사회는 신체조건 등 장애인에 대한 차별이나 편견 없는 채용을 위해 아바타 면접을 최초로 도입했다.

 

한국마사회 인사담당자는 "가상공간에서 아바타를 활용해 면접을 시행함으로써, 지원자들이 장애에 대한 우려 없이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본인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