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가드 "내년 미국 GDP 성장률 0.25~0.5% 기록" 전망

뱅가드, ‘2023년 경제·시장 전망 보고서’ 발표
미국 실업률 4.4%·물가 상승률 3% 예상
뱅가드 “글로벌 경기, 침체기 벗어나지 못할 것”

 

[더구루=정등용 기자] 세계 2위 자산운용사인 뱅가드가 내년 미국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을 0.25~0.5%로 전망했다. 미국 채권 수익률은 향후 10년 간 4%를 상회할 것으로 예측했다.

 

뱅가드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경제·시장 전망 보고서’를 공개했다. 

 

뱅가드는 내년 미국 GDP 성장률이 0.25~0.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은 4.4%, 물가 상승률은 3%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다.

 

금리 상승 여파로 채권 시장은 활황 조짐을 지속할 것으로 예측했다. 뱅가드는 향후 10년 동안 미 국채 수익률이 4.1~5.1%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이는 1년 전 예측한 연간 수익률 1.4~2.4%보다 2.7%p 높은 수치다.

 

주식 시장의 경우 미국 시장보다 선진국이나 신흥국 시장의 수익률이 더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뱅가드가 예측한 향후 10년 간 미국 주식 시장 수익률은 4.7~6.7%를 나타냈다. 반면 같은 기간 선진국 시장 수익률은 7.2~9.2%, 신흥국 시장은 7~9%로 예측됐다.

 

뱅가드는 글로벌 경기 상황이 향후 몇 달 동안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봤다. 주요 원인으로는 △에너지 공급 및 수요 우려 △자본 흐름 감소 △무역량 감소 △1인당 생산량 감소 등을 꼽았다.

 

미국 외 주요 국가들의 내년 경제 전망치를 보면 GDP 성장률의 경우 EU 0%, 영국 -1~-1.5%, 중국 4.5%를 나타냈다. 실업률의 경우 EU 7.4%, 영국 4.7%, 중국 4.7%로 예측됐으며 물가 상승률은 EU 5.3%, 영국 6.3%, 중국 2.2%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다.

 

뱅가드는 “인플레이션은 전세계 모든 국가에서 심각한 수준을 보이면서 수십 년만에 최악의 상황을 연출했다”면서 “각국 중앙은행들도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금리 인상 정책에 한동안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뱅가드 보고서는 자체 개발한 뱅가드 자본시장 모델(VCMM)을 기반으로 한다. VCMM은 뱅가드의 투자 연구·자문 팀이 유지·관리하는 독점 금융 시뮬레이션 기법으로 과거 데이터 통계 분석을 통해 미래 수익 분포를 예측한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