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디즈니 썸썸, 출시 후 수익 23억 달러 돌파

센서타워 보고서 결과

 

[더구루=홍성일 기자] 네이버 라인이 서비스하고 있는 모바일 캐주얼 퍼즐 게임 '라인 디즈니 썸썸'이 출시 9년여동안 2조원이 넘는 수익을 올렸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23일 모바일 시장조사기관 센서타워에 보고서에 따르면 '라인 디즈니 썸썸'은 출시 후 현재까지 총 23억 달러(약 2조8470억원)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매출의 96% 이상이 일본 시장에서 나왔다. 

 

라인 디즈니 썸썸은 2014년 1월 출시됐으며 8년 연속 일본 모바일 퍼즐 게임 시장 매출 1위 자리를 지켜왔다. 라인 디즈니 썸썸에 이어 2022년 모바일 퍼즐게임 매출 순위 2위에 오른 게임은 '라인 포코포코'였다. 

 

라인 디즈니 썸썸은 35~44세 유저가 26.8%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18~24세 23.0%, 45~54세가 21.1%를 점유했다. 경제 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유저층이 많은 만큼 매출도 높게 나온 것으로 보인다. 

 

라인 디즈니 썸썸은 지난해 말부터 출시 9주년을 맞아 기념 이벤트를 시작했다. TV광고는 물론 각종 미션을 클리어하며 보상을 제공하는 이벤드도 제공하고 있다. 이벤트 진행으로 라인 디즈니 썸썸의 매출도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1월 3일에는 일본 앱스토어 매출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라인 디즈니 썸썸은 디즈니 캐릭터를 사용한 디즈니 스토어 인형 썸썸(TSUM TSUM)' 시리즈를 테마로 한 캐주얼 퍼즐 게임이다. 라인 디즈니 썸썸의 퍼블리싱은 라인이 담당하고 있으며 개발은 NHN의 일본 자회사인 'NHN 플레이아트'가 담당했다. 

 

라인 디즈니 썸썸은 2014년 1월 29일에 일본에서 선공개됐으며 그 해 7월 미국과 영국, 태국, 대만 등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154개 국가와 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