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피리온·세종텔레콤, 강남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구축 파트너십

싱가포르 엠피리온, 강남에 친환경 데이터센터 개발 중
40㎿급 규모…내년 완공 목표

 

[더구루=홍성환 기자] 싱가포르 친환경 데이터센터 개발업체 엠피리온(Empyrion DC)이 국내 기간통신사 세종텔레콤과 손잡고 서울 강남 데이터센터 개발에 속도를 높인다.

 

엠피리온은 세종텔레콤과 강남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허브 구축에 협력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엠피리온은 현재 서울 강남에 40㎿(메가와트)급 친환경 데이터센터 개발을 추진 중이다. 최대 4억 달러(약 496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오는 2024년 가동이 목표다. <본보 2022년 8월 3일자 참고 : 싱가포르 엠피리온, 서울 강남에 친환경 데이터센터 개발…5300억 투자>

 

엠피리온은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데이터센터 개발업체다. 현재 싱가포르에서 데이터센터 1곳을 운영 중이다. 강남 데이터센터는 이 회사의 두 번째 프로젝트다. 

 

세종텔레콤은 망 중립성을 원칙으로 하는 기간통신사업자로 전용회선, 인터넷커넥션(IX), 데이터 트래픽 전송 등 커넥티비티 서비스와 함께 유선·무선·MVNO(알뜰폰) 등 종합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마크 퐁 엠피리온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은 강력한 클라우드와 콘텐츠, 게임 커뮤니티가 구축돼 있고 높은 인터넷 보급률과 빠른 광섬유 네트워크가 강점"이라며 "세종텔레콤과 파트너십은 강남 데이터센터 고객에게 강력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데이터센터 개발이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새 투자처로 급부상하고 있다.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업체 컬리어스에 따르면 미국 시장조사업체 아리즈톤은 국내 데이터센터 시장이 연평균 6.7%씩 성장해 2017년 8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1년 5조원 대비 50% 이상 성장할 것이란 예상이다.

 

정유선 컬리어스 코리아 데이터센터 서비스팀 이사는 "국내외 클라우드 사업자의 한국 진출이 확장되면서 한국의 데이터 센터 시장은 계속적으로 확장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글로벌 데이터 센터 오퍼레이터 및 리츠, 사모펀드 투자사들이 한국 데이터센터 투자를 추가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