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황주호 한수원 사장, 다보스서 주제발표…'尹 원전 수출' 날개

18일 에너지 관련 세션에 참석
두다 폴란드 대통령도 기조연설
'팀코리아 수주' 폴란드 사업 공유

 

[더구루=오소영 기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가 열리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원전 기술력을 홍보한다. 폴란드 안제이 두다 대통령을 포함해 주요 정부·발전업계 관계가 참석하는 행사에서 연사로 나선다. 

 

황 사장은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동부 다보스에 마련된 폴란드관(Polish-House)에서 열리는 토론 행사에 참석한다. 오후 2시부터 1시간 진행되는 '유럽의 에너지 주권으로 가는 길'(The pathway to European energy sovereignty)이라는 주제의 세션에 연사로 참여한다. 

 

이 세션은 유럽의 주요 과제인 에너지 안보 강화를 위해 원전의 필요성을 논의하는 자리다. 두다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맡으며 야체크 사신 부총리 겸 국유재산부 장관, 보이치에흐 동브로프스키 폴란드전력공사(PGE) 사장, 민간 발전사 제팍(ZEPAK)의 감독이사회 멤버인 마세즈 스텍이 연단에 선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도 연사에 포함됐다.

 

황 사장은 한수원이 수주한 폴란드 원전 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한국의 강점을 홍보할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은 작년 10월 제팍·PGE와 신규 원전 사업에 대한 협력의향서(LOI)를 맺었다. 폴란드 퐁트누프 지역에 한국형 원전 APR1400 기술을 기반으로 2~4기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초 환경 조건 분석과 예산, 프로젝트 수행 이정표 등이 담긴 기본계획 '더 플랜'(The Plan)을 제팍에 제출했다.

 

한수원은 폴란드에 이어 추가 사업 수주로 글로벌 영토를 넓힐 방침이다. 

 

유럽은 한수원이 눈여겨보는 시장이다. 한수원은 작년 초 체코전력공사(CEZ)를 찾아 두코바니 신규 원전 건설 사업 입찰서를 제출했다. 이 사업은 두코바니 지역에 1200㎿ 이하급 가압경수로형 원전 1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내년 우선 협상자가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은 루마니아에도 문을 두드리고 있다. 675㎿ 규모 체르나보다 3·4호기 원전 건설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