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포니 헤리티지' 내세우자 토요타 코롤라 '미투'

전설적인 스포츠카 86 기반 친환경차 2종 선봬

 

[더구루=윤진웅 기자] 일본 토요타가 전설적인 스포츠카 86을 기반으로 제작한 친환경차를 공개했다. 포니 헤리티지를 담은 전기차 양산 계획을 토대로 높은 관심을 받은 현대자동차의 행보를 따라가는 모습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토요타는 지난 13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쎄에서 열린 ‘도쿄오토살롱 2023’에서 스포츠카 AE86 기반 수소 콘셉트카 스프린터 트레노와 전기 콘셉트카 코롤라 레빈을 공개했다.

 

이들 콘셉트카는 토요타의 전설적인 스포츠카 86의 최신 기종으로 기존 가솔린 엔진을 친환경 파워트레인으로 교체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유명 일본 애니메이션 '이니셜D'를 통해 알려진 ‘팬더’ 컬러와 순정 사양의 깔끔하고 직선적인 외형을 유지해 눈길을 끈다.

 

토요타는 "단순한 ‘리스토어’ 모델이 아닌 브랜드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고민을 토대로 탄소중립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 대응하는 기술을 담아 특별한 의미를 자랑한다"고 설명했다.

 

스프린터 트레노의 경우 최근 토요타가 개발한 수소 직접 연소 시스템을 4A-GEU 엔진에 적용했다. 보닛 아래에는 특유의 ‘트윈캠’ 레터링이 새겨진 엔진 커버가 푸른색으로 칠해진 것과 더불어 수소를 공급하는 전용의 연료 라인을 새롭게 꾸몄다. 또 적재 공간에 고압의 수소 탱크 두 개를 적용했다.

 

코롤라 레빈은 ‘LEVIN’ 레터링의 EV에 녹색을 칠해 전기차 모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프리우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에 적용된 전기 모터와렉서스 전기차 배터리를 얹었다.

 

공통 사항으로는 이들 모델 측면에 이니셜D의 ‘후지와라 두부점’를 떠올리게 하는 전기자동차(실험용), 수소엔진(실험용)레터링을 더해 관람객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었다. 다만 콘셉트 모델인 만큼 기본적인 사항 외 구체적인 제원 등에 대해서는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현대차는 지난 2019년 미래 전기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은 EV 콘셉트카 ‘45’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45는 1970년대에 공개된 현대차 최초 콘셉트카 디자인을 재해석한 모델이다. 당시 콘셉트카는 1975년 국내 최초 현대차 자체 생산 모델인 ‘포니(PONY)’로 양산됐다.

 

45는 현대차 차세대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토대로 제작돼 현대차 디자인의 과거-현재-미래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다. 특히 전동화를 기반으로 한 개인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의 개념이 담겼다.

 

45 양산 모델명은 ‘포니EV’가 될 예정이다. 포니EV는 50~60㎾h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300㎞ 이상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전해진다. 동급 차량 중 가장 진보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과 커넥티드 기능을 갖출 전망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