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관리·채용' 감사 '줄줄이' 누락… 지역난방공사·남동발전 불투명성 '지적'

-지역난방공사, 14개 부서 31건 사업 일상감사 빠져
-사업 적법성·타당성 등 점검 미실시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남동발전이 주요 사업의 일상감사에 소홀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난방공사는 용역 비용이 2억원이 넘는 연구와 재난안전관리 체계를 비롯해 지난 1년간 31건의 프로젝트의 감사를 시행하지 않았다. 남동발전의 인턴 채용, 연료 장기 구매 계약 등 투명성 확보가 중요한 안건들도 다르지 않았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지역난방공사 14개 부서의 31개 사업이 일상감사를 누락됐다. 지역난방공사는 작년 말 실시한 내부감사에서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약 1년 치의 일상감사 현황을 살펴본 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발견했다.

 

일상감사는 사업을 실시하기에 앞서 적법성과 타당성을 검토하고자 이뤄진다. 지역난방공사는 '일상감사 시행 세칙'을 마련해 대상 사업을 명시하고 있다. 사업의 최종 결재권자는 결재 이전에 일상감사를 의뢰해야 하지만 일부 사업들은 감사 없이 진행됐다.

 

계약 규모가 2억원이 넘는 △집단에너지 온실가스 감축 효과 분석·포스트(Post) 2020 대응 로드맵 수립 △열병합발전 역할 강화와 제도 개선안 도출 △빅데이터 기반 가상현실 시스템 플랜트 구현 연구 등이 대표적이다. 안전과 밀접한 '구역전기 사업 배전 분야 재난안전관리 체계 재정비 대책'과 전력 거래 수익에 영향을 미치는 '구역전기 사업 제도개선 추진 계획' 등도 마찬가지였다.

 

지역난방공사는 사장이나 부사장이 결제하는 안건에 대해서도 일상감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최종 결재권자가 사장인 '2019~2020 동절기 열수송관 운영 종합계획'은 감사에서 누락됐다.

 

지역난방공사가 일상감사에 소홀하며 사업을 불투명하게 수행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감사를 통해 사업을 사전에 점검할 기회를 잃고 리스크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상감사 누락은 비단 지역난방공사만의 문제는 아니다. 남동발전은 2019년 하계와 올해 동계 체험형 인턴 운영 계획안, 2019년 하계 체험형 인턴 연장 운영안 관련 일상감사를 실시하지 않았다. 이들 사업은 건당 1000만원 이상의 예산이 들어 감사 대상이다. 인턴 선발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요구되는 만큼 감사를 통한 내부 통제가 중요하지만 감시망을 비껴갔다.

 

발전 원료 구매 계약에 대한 감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남동발전은 지난 2018년 12월 삼천포 5·6호기에 쓰이는 초저유황탄 계약 기간을 1년 연장했다. 계약 기간이 늘어나며 물량과 구매 금액이 바뀌었다. 예산이 추가로 소요됐으나 남동발전은 해당 계약에 대한 일상감사를 시행하지 않았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