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연타석 홈런 예고…LNG선 6척 이어 초대형 LPG선 2척 수주

日 이노 카이운으로부터 VLGC 2척 수주…2023년 인도

 

[더구루=길소연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하반기 수주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2조원대 규모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수주 잭팟을 터뜨린데 이어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2척의 건조일감을 품에 안으며 연타석 혼런을 치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일본 이노 카이운으로부터 최근 9만1000CBM급 LPG 이중연료 추진 VLGC를 수주했다. 이번 계약은 확정물량 1척과 옵션 물량 1척 총 2척이 포함됐다. 

 

척당 선가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VLGC 신조선 가격이 척당 7700만~8000만 달러에 이를 점을 감안하면 옵션물량까지 수주할 경우 최대 1800억원을 확보하게 된다. 인도 기한은 2023년 상반기다. 

 

이번 수주로 대우조선은 올해 수주 곳간 채우기에 탄력이 붙는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12일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LNG 운반선 6척을 2조274억원에 수주하면서 하반기 수주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본보 2020년 9월 1일 참고 대우조선, 러시아 LNG선 6척 수주 임박…'총액 2조원'>

 

특히 최근 수주한 LNG 운반선의 척당 가격이 3379억원으로 일반 LNG 운반선보다 1000억원 이상 비싸 한국 LNG 운반선 기술의 위상을 보여줬다. 해당 선박은 러시아 북극해 LNG 개발 프로젝트 '아틱LNG2'에서 발주한 쇄빙 LNG 운반선이다.

 

대우조선이 쇄빙 LNG 운반선에 이어 초대형 LPG 운반선까지 수주에 성공하면서 선박 건조 기술력이 높이 평가되고 있다. 그동안 LPG 운반선 시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이 독점하다시피 했다. 현대중공업의 VLGC 누적 건조량은 153척에 달한다. 전체 발주량 중 44%에 이른다.   

 

대우조선이 LPG 운반선 시장까지 진출하게 된 건 LPG 기술을 도입하면서부터다. LPG추진기술이 장착된 VLGC를 앞세워 LPG 선박 시장 도전장을 내민 것. 그 결과 대우조선은 지난해 12월 버뮤다 소재의 아반스가스사로부터 9만1000㎥급 VLGC 2척을 4년 만에 수주했다. 대우조선은 기존엔 벙커C유를 추진연료로 사용해왔던 LPG운반선을 LPG 추진연료로 사용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일본 조선업 공백으로 인해 직접적으로 반사이익을 볼 수 있는 선종이 LPG 운반선"이라며 "일본, 태국 등 6만5000t급 대형 LPG 운반선 선주사 중 선령 노후화로 교체 발주가 필요한 물량은 24척이라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에서 아시아로 향하는 LPG 운반선 발주량이 늘어나면서 VLGC 건조 능력이 뛰어난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이 일본 조선소의 공백을 메우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연이은 수주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목표 수주량 달성이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 지난 12일 수주 공시 기준으로 올해 수주 목표액 72억1000만 달러 중 달성률은 46%를 기록한다. 




thumbnails
석유화학

'코로나에 로라까지' 롯데케미칼 말련 LC타이탄, 매출·순이익 감소

[더구루=오소영 기자] 롯데케미칼의 말레이시아 자회사 롯데케미칼타이탄(LC타이탄)이 올해 3분기 매출과 순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고 허리케인 로라가 겹치며 타격을 입었다. LC타이탄은 지난 28일 올해 3분기 매출 19억4100만 링깃(약 5290억원), 순이익 7800만 링깃(약 212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10%, 14%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3%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19% 줄었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 보면 매출은 1년 사이 23% 줄어 49억7900만 링깃(약 1조3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같은 기간 98% 감소해 400만 링깃(약 10억원)에 그쳤다. LC타이탄은 코로나19로 제품 수요가 줄어 평균판매가격(ASP)이 하락하며 순이익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1000달러를 상회하던 폴리프로필렌(PP)과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은 올 들어 900달러대로 떨어졌다. 벤젠은 작년 3분기 666달러에서 올해 같은 분기 391달러로 반토막 났다. 부타디엔 또한 1179달러에서 528달러로 줄었다. 이와 함께 허리케인 로라로 인한 미국 내 원유 정제시설과 석유화학 공장 파손, 운영 비용 상승 등도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동우 LC타이탄 대표이사는 "연간 단위로 보면 (순이익은) 흑자로 돌아왔고 매출총이익률이 지속적으로 개선됐다"며 "이는 LC타이탄의 강력한 비즈니스 기반을 입증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장 운영 최적화와 비즈니스 경쟁력 향상, 지속가능성 강화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겠다"고 덧붙였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