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베트남서 전자실명제 도입…디지털 금융 강화

100만원 이하 소액대출 우선 적용
고객 편의성 높이고 금융사기 위험 낮출 것으로 기대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카드가 베트남에서 전자실명제(eKYC) 서비스를 도입했다. 디지털 금융을 지속해서 강화하면서 현지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 베트남법인 신한베트남파이낸스는 모바일 앱을 통해 대출을 신청하는 고객을 위해 광학문자판독(OCR) 기술을 활용한 eKYC를 출시했다. 우선 2000만동(약 100만원) 이하 소액대출을 시작으로 점차 적용 상품을 확대할 예정이다.

 

고객이 대출을 신청하면 신분증에 있는 개인 정보를 자동으로 추출해 대출 업무 처리에 활용하게 된다. 또 얼굴 인식 기술을 통해 대출 신청 시 고객이 직접 촬영한 얼굴 이미지와 신증분 사진을 비교해 진위 여부를 판단한다.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금융 사기 위험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베트남파이낸스는 지난해 7월 공식 출범한 이후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지속해서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말 가상 챗봇 서비스를 도입했고, 올해 초 모바일 앱을 선보였다.

 

현지 핀테크 업체와의 협력도 확대하는 중이다. 중고 오토바이 거래 플랫폼 오케이쎄(OKXE), 온라인 가구·인테리어 플랫폼 피트인(Fit-in) 등과 제휴를 맺고 비대면 대출 서비스를 선보였다. 또 현지 전자지갑 업체인 모모, 잘로페이와 손잡고 소액대출도 실행하고 있다. 

 

베트남은 젊은 인구 비중이 높고 모바일 보급 속도가 빨라 디지털 금융의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으로 꼽힌다. 

 

신한카드는 푸르덴셜베트남파이낸스를 인수, 지난해 7월 신한베트남파이낸스를 정식 출범시켰다.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13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 성장했다. 출범 1년 만에 베트남 파이낸스 업계 4위로 올라서는 등 빠르게 안착했다.

 

신한베트남파이낸스는 또 지난 6월 영국 금융 전문지 글로벌 뱅킹&파이낸셜 리뷰로부터 '최우수 지속가능성 개발 기업'으로도 선정됐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