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옛 금고가 '금고미술관'으로 화려한 변신

수은 본점 1층에 '금고미술관' 개관
옛 금고가 여의도 작은 갤러리로 탈바꿈
방문규 행장 "코로나19로 지친 분들의 몸과 마음이 위로받기를 기대"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국수출입은행 옛 금고가 소규모 갤러리로 탈바꿈했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본점 1층에 '금고미술관'(gallery SAFE)을 개관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옛 금고가 있던 이 자리는 현재 사용하지 않고, 창고로 쓰이던 공간이었다"며 "수은 방문고객과 직원들에게 우리 문화·예술적 가치를 알리고, 정서적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소규모 갤러리로 재탄생됐다"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은 미술관을 활용해 다양한 메세나 활동을 적극 펼치는 등 사회적책임을 다할 계획이다. 특히 금고미술관 옆에 ‘고객 상담실’도 추가로 설치돼 방문 고객들에게 상담 전후 문화적 즐거움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작품 제작과 전시 준비과정에서 친환경·재활용 자재를 사용하는 등 환경과의 공존을 바탕으로 수은이 추구하는 ESG경영에 부합하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이날 개관식에 참석한 방문규 행장은 "금고미술관은 문화예술의 가치를 꽃피우고, 창의성과 정서적 만족감을 주는 소중한 공간이 될 것"이라며 "이 작은 미술관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분들의 몸과 마음이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수츨입은행은 금고미술관의 개관을 기념하는 첫 전시전으로, 남종현 사진작가의 '공백전'(空白展)이 개최됐다. 남 작가는 오랫동안 전통 한지(漢紙)에 우리 고유의 사물이나 한국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왔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