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美 물관리 인프라 '녹색금융' 지원

노스다코타·미네소타 인근 홍수 방지 운하 건설 사업
기후변화 대응 녹색금융 지속 확대

 

[더구루=홍성환 기자] KDB산업은행이 미국 물관리 인프라 사업에 자금을 지원한다.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녹색금융을 지속해서 확대하는 모습이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스페인 건설사 악시오나가 미국 노스다코타주와 미네소타주에서 추진하는 운하 건설 사업에 대한 그린 프로젝트 파이낸싱(PF)에 참여했다.

 

이번 자금 조달은 9억8200만 유로(약 1조3530억원) 규모로 이뤄졌다. 산업은행을 비롯해 시티그룹, 모건스탠리, 카이샤은행, 스미토모미쓰이은행이 참여했다.

 

이 사업은 노스다코타주 파고와 미네소타주 무어헤드 사이에 있는 레드강의 홍수 방지를 위해 총연장 48㎞ 길이의 운하를 건설하고 운영·유지하는 내용이다. 공사 기간은 5년이다.

 

산업은행은 전통 인프라 시장을 넘어 데이터센터, 인공위성 등 디지털인프라, 친환경 에너지 분야까지 프로젝트 금융의 영역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특히 산업은행이 기후변화 대응을 장기발전 방향의 한축으로 설정하고 투자에 나서고 있다. 올해 초 기존 조직을 '정책·녹색기획 부문'으로 확대 개편하고 녹색금융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ESG·뉴딜기획부'를 신설했다.

 

산업은행은 또 국내 유일의 녹색기후기금(GCF) 인증기구로 개발도상국 내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고 있다. 앞서 지난 7월 기후기술 보유기업 해외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위한 120만 달러(약 14억2380만원) GCF 사업준비자금을 공식적으로 승인받았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